2011년 9월 2일 금요일

머루와 다래랑 먹는 청산에 살고 싶소

세상이 멍든 탓인가, 내가 푸르지 못한 탓인가
청산을 불러도 청산은 없네.

사랑하오, 당신.
우리가 언제 재물을 탐하고 귀신 놀음을 즐겨 하였오.

지금 내 모습 추하지만, 저 하늘이 나를 보듯 그대를 보고 싶소.
저 하늘이 나를 보듯 그대를 보고 싶소.

머루와 다래랑 먹는 청산에 그대와 함께 살고 싶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