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8월 28일 금요일

2015년 8월 말 코스피 단기 반등 구간의 하락 채널 탐색, 삼성전자의 불안한 지지선

스샷 차트 위주의 메모:


1. 1800 노크 후 반등하는 코스피 지수의 하락 채널 탐색


2101로부터 1800까지 한 호흡에 300 포인트를 내달린 하락폭이 깊어서인지 1800~1850에서 매수한 집단의 자신감이 1900대 초반까지 이어지는 듯한 양상. 그러나 지수가 푸른 색 하락 채널의 정중앙 '띠'에 걸쳐 있고, 2101→1800 하락폭의 정중앙 1950 밑이므로 단기 하락 모멘텀을 아직 벗어나지 못한 지점으로 봐야 할 듯. 지수가 2000에 가까워질수록 저항을 의식한 부담이 커질 것은 당연하니 1950~1985가 시험대가 될 듯하다.


2. 불안해 보이는 삼성전자의 지지선 방어


지수가 1800에서 1930대까지 130 포인트나 반등하는 사이, 삼성전자는 108만 원의 중요한 지지선이 무너지고 103만 원까지 떨어진 뒤, 반등이라기보다는 무너진 지지선을 다시 추스르는데 불과한 모습으로 보인다.

조금 더 긴 시간으로 보면, 108만 원은 역사적으로 아주 의미가 큰 '지지 구간'─대략 100만~108만원─의 상단을 구성한다고 볼 수 있다. 이 지지 구간이 무너지면 그 아래 기술적 지지선은 그 한참 밑으로 내려감을 쉽게 볼 수 있으니, 아주 중요한 지지 구간이다.




이렇게 중요한 지지 구간임에도 불구하고, 지수가 꽤 큰 폭으로 반등하는 동안 삼성전자는 눈에 띄는 반등을 연출하지 못했다. 어쩌면 지지선을 '힘겹게 지키는 불안한 모습' 같기도 하다. 특히 최근으로 올수록 추가 하락을 암시하는 기술적 패턴이 빈번하게 출현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그렇다. 아래에 보다시피, 중립(내지 지속)형 트라이앵글→하락형 트라이앵글→하락형 깃발→다시 트라이앵글이 나타남을 볼 수 있다. 지수가 1800 저점을 찍고 1930대까지 오르는 동안, 삼성전자가 보여준 모습은 추가 하락 쪽에 무게가 실리는 패턴이 반복됐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