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4월 30일 목요일

기쁨 주는 것들


아들과 아빠가 다정하게 배드민턴을 친다. 
한 처자는 건강을 챙기느라 열심히 걷고 
노래 강습을 받고 나오는 중년의 여성들이 고양된 음파를 흩뿌린다. 
특히 어둑한 초저녁 달빛 아래 그들 특유의 고요한 노래를 선사하는 푸른 나무들이 있다.
내가 그들 되어 누리지는 못해도 아무런 이유 없는 이 희한한 기쁨이 도대체 얼마 만인가. 
세상사로 애먹는 친구를 위로한 덕인가 보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