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3월 2일 금요일

용어: 우버, Uber // surge pricing



※ 발췌 (excerpts):

출처 1: https://help.uber.com/en/h/e9375d5e-917b-4bc5-8142-23b89a440eec

What is surge? During times of high demand for rides, fares may increase to make sure those who need a ride can get one. For drivers, surge means higher earnings potential. When you're online, your app displays areas with high demand for rides in shades of red. The deeper the shade of red, the greater that area's demand.

Surge pricing for any trip is based on the rider's pickup location. While you may receive a ride request while your vehicle is in a surging area, your rider's pickup location may not be surging. When you receive a pickup request from a surging area, the trip request screen displays the surge multiplier.

Surge rates are charged as a multiplier of X.X. For example, you may see and accept a surge multiplier of 1.3x or 2.1x. This surge multiplier applies to the base, time, and distance of the trip fare. Cancellation fees, tolls, and per-trip surcharges are not subject to surge pricing.

Here's an example of what you would earn for a $10 trip fare with a surge rate of 1.5x:

$2 base
$3 distance
$5 time
SUBTOTAL: $10
Surge multiplier of 1.5x = $5
TOTAL EARNINGS: $15 ($10 + $5 surcharge)

( ... ... )


출처 2: https://help.uber.com/ko_KR/h/e9375d5e-917b-4bc5-8142-23b89a440eec

탄력 요금제란? 이용자 수요가 많을 때 공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탄력 요금으로 인해 요금이 상승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 입장에서는 탄력 요금으로 인해 차량을 빠르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드라이버-파트너 입장에서는 탄력 요금으로 인해 여정 요금이 증가하므로 수입이 늘어나게 됩니다. 파트너 앱에서는 온라인 상태일 때 차량 서비스 수요가 많은 지역은 지도에서 적색으로 표시됩니다. 지역의 색깔이 짙을수록 수요가 높습니다.

탄력 요금은 이용자 픽업 요청 위치를 기준으로 합니다. 드라이버 파트너의 차량이 탄력 요금 적용 지역에 위치하던 중 탄력 요금이 적용되지 않는 지역에서 픽업 요청이 들어올 수 있습니다. 탄력 요금 지역에서 여정 요청이 들어오면 여정 요청 화면에 타녁 요금 배수가 표시됩니다.

탄력 요금은 X.X 배수로 청구됩니다. 예를 들어 탄력 요금 지역의 이용자는 1.3X 또는 2.1X의 탄력 요금 배수를 수락해야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탄력 요금 배수는 여정 요금의 기본 요금, 시간 및 거리에 적용됩니다. 취소 수수료, 통행료 및 매 여정마다 추가 요금에는 탄력 요금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10 여정 시 탄력 요금이 1.5x인 경우의 요금 청구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2 기본 요금
$3 거리
$5 시간
소계: $10
탄력 요금 배수 1.5x = $5
통행료: $1.00
총 요금: $16 ($10 + $5 + $1 통행료)

이 여정에 대한 순 지급액은 $15 - Uber 서비스 수수료 + $1.00 통행료입니다.

( ... ... )


출처 3: 우버의 경제학 (뉴스페파민트, 2014년 1월)

택시 어플리케이션 우버는 악천후, 특정 이벤트 등으로 수요가 [폭증]할 때마다 가격을 조정한다. 우버는 '일시적 가격 인상(Surge Pricing)' 정책이 운전자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여 공급을 맞추기 위해서라고 설명한다. 눈보라가 휘몰아치는 날 저녁 1마일(1.6km)당 35달러(4만 원 상당)를 벌 수 있다면 평소의 8배나 되는 가격 덕분에 운전자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다. 그러나 기본 요금으로 무려 175달러를 책정했던 우버에 올겨울 내내 고객들의 항의가 뜨거웠다.

우버의 CEO는 이 정책에 대해 확고한 입장을 지켜왔다. "일시적 가격 인상은 공급을 늘려 탑승 건수를 최대화하기 위한 방법이다. 고객들이 오랫동안 기다릴 필요가 없다는 약속을 확실히 지켜준다. ( ... ... ) "

경제학자들은 우버의 정책에 동의한다. 수요와 공급이 달라질 때 가격 차별을 통해 균형을 찾으면 소비자들도 그만큼의 효용을 본다는 것은 경제학의 기본 가운데 하나다. 그러나 일반 소비자들은 다르게 느낀다. 다니엘 카네만에 따르면 80%의 미국인이 일시적 가격 인상이 불공평하다고 느낀다. 우버식 일시적 가격 인상은 미국의 34개 주에서  불법이다. 자연 재해가 발생했을 때 상품/서비스 가격이 폭등하는 것을 막기 위해 만들어진 법이다. 실제로 우버는 허리케인 샌디 당시 터무니없이 높은 택시비 때문에 트위터에서 지탄을 받았다.

( ... ... )

그러고 어제, 2014년 새해 이브에 우버는 다시 가격을 인상했다. 이번에는 우버뿐 아니라 Lyft 등 유사한 택시 서비스들이 일제히 가격을 올렸다. 소비자들도 예전에 비해서는 납득하는 분위기다. 우버는 가격 인상을 확실히 알리기 위해 UI를 바꾸고, 고객이 높은 택시비를 직접 입력해야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등 고객의 편의에도 신경을 썼다. 택시비의 80%가 운전자에게 돌아간다는 것을 소비자에게 알리고 ( ... ... )


출처 4: Here’s how you can avoid Uber surge pricing (Fortune, 2015년 10월)

Getting out of paying extra money to Uber during a period of surge pricing may be easier than you think. A new study by researchers at Northeastern University has found that the pricing scheme, which Uber uses to raise rates for its car-hailing service during times of high demand, can some times last as little as five minutes.

The researchers created 43 Uber accounts and hailed cars across Manhattan and San Francisco over the course of four weeks. They found that surge pricing often last for a very short period. The boundaries that define the surge pricing area can also be surprisingly small, esp. in Manhattan. Moving just a few hundread feet sometimes made it possible to hail a normally-price car again.

"The vast majority of surges are short-lived, which suggests that savvy Uber passengers should 'wait-out' surges rather than pay higher prices," the authors wrote in their study ( ... ... ) The study also asserts that surge pricing actually kills off demand for Uber cars, to the point that many drivers end up leaving the surge area to try to pick up more fares. This runs contrary to Uber's claim that surge pricing helps entice drives to pour into dense areas where there is lots of demand.

Uber disputes the findings, saying that its much more comprehensive data shows that surge pricing attracts more drivers to an area. "We've seen this work in practice day in day out, in cities all around the world," a spokesperson told ProPublica.


출처 5: Uber drivers gang up to cause surge pricing, research says (Telegraph, 2017년 8월)

Uber drives team up in gangs to force higher prices before they pick up passengers, research has revealed. Researchers at the University of Warwick found Uber drivers in London and New York have been tricking the app into thinking there is a shortage of cars in order to raise surge prices.

According to the study, drives manipulate Uber's algorithm by logging out of the app at the same time, making it think that there is a shortage of cars.

Uber raises its fare prices when there is a high demand for vehicles and a short supply of drives available. Fares are known to increase during peak times such as rush hour, during public events and late at night. Surge pricing can boost the cost of rides to multiple times the normal rate.

The study said drives have been coordinating forced surge pricing, after interviews with drivers in London and New York, and research on online forums such as Uberpeople.net. In a post on the website for drives, seen by the researchers, one person said: "Guys, stay logged off until surge. Less supply high demand = surge." Responding to fears that Uber might discover that its drivers are manipulating its algorithm, the driver said: "They already know because it happens every week."

The researchers said the collusion reflects driver dissatisfaction with Uber's policies regarding them, and exposes the "ethically questionable" nature of its algorithm.

"Drivers have developed practices to regain control, even gaming the system," said Dr Mareike Moehlmann, from University of Warwick Business School. "It shows that the algorithmic management that Uber uses may not only be ethically questionable, but may also hurt the company itself."

It is not clear how much impact the trick has had on prices. Uber denied that the practice is widespread. ( ... ... )

Separate research at Northeastern University has previously found passengers can game surge pricing with simple tricks such as waiting five minutes or crossing the road.

댓글 쓰기